AA
분당차병원 교수가 진료 중 고령의 환자에게 “어차피 죽을 사람인데, 그냥 죽어”라고 막말을 하는 등 다수의 환자에게 상습적인 폭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교수는 환자와 말다툼 상황에서 볼펜으로 자신의 손을 ‘자해’하는 소동을 벌이기도 했다. 그는 방송에도 출연한 유명 심장내과 교수로 환자를 진료하며 대학에서 학생을 가르치고 있다.

111.jpg
분당차병원 김모 교수 ⓒ홈페이지 화면 캡쳐

‘민중의소리’는 익명의 제보를 토대로 분당차병원 의료진과 환자들을 접촉해 김모 교수의 환자 폭언 행위를 취재했다. 취재 결과 분당차병원 심장내과 소속 김 교수는 환자와 상담 도중 수차례 폭언을 하고,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간호사 등에게 ‘갑질’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분당차병원 간호사들은 김 교수가 시술(수술)을 권유하는 과정에서 환자와 보호자 등과 잦은 말싸움이 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김 교수는 시술에 비협조적인 고령의 환자에게 “어차피 죽을 사람인데 내가 왜 이 고생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그냥 죽어”라고 소리쳤다는 증언도 나왔다. 한 간호사는 “김 교수가 ‘(시술을) 안 하면 죽는다’고 고압적으로 말하는 상황에서 겁을 먹고 우는 환자, 경찰에 신고하겠다며 항의하는 보호자들도 많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환자와 말다툼 도중 화를 못 이겨 자신의 손을 볼펜으로 자해하기도 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사건 당시 환자가 울면서 진료실을 뛰쳐나왔고, 김 교수가 피가 흐르는 손을 부여잡고 고함을 치는 소동이 발생했다. 사건 발생 후 병원 측은 환자에게 사과했고, 김 교수에게 경고 조치를 내렸다.

그의 폭력적인 행동은 환자의 생명이 달린 시술 과정에서도 이어졌다. 동료의 증언에 따르면 시술 도중 고령의 환자가 움직이자 환자를 향해 크게 윽박질렀고, 후배 의사에게 “환자는 (기를) 죽여놔야 한다”고 압력을 넣어 함께 소리치는 공포분위기를 조성했다. 의식이 없거나 고령자의 경우 이런 행위가 더욱 빈번했다는 게 동료들의 설명이다.


간호사에 “발정났냐” 성희롱··· 의사 지위 이용한 ‘갑질’도


222.jpg
분당차병원 건물 전경 (자료사진) ⓒ민중의소리

분당차병원 구성원들은 “김 교수가 환자뿐만 아니라 후배 의사와 간호사에게도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갑질’을 했다”고 입을 모았다.

증언에 따르면 김 교수는 남자 간호사에게 업무에 대해 지적을 하며 “발정난 XX야”라고 폭언을 했다. 이후 해당 간호사가 폭언을 자제해 달라고 부탁했지만, ‘장난’이라고 말하며 성적인 폭언을 계속했다는 게 동료의 설명이다. 해당 간호사는 작년에 퇴사했다.

김 교수가 여성 간호사에게도 성희롱을 일삼았다는 증언도 나왔다. 그는 동료 간호사에게 “(자신이 탈의실에서) 옷 갈아입는 것을 훔쳐봤다”라고 추궁하며 “내가 남자로 보이냐”는 성희롱 발언을 했다. 상대방과 대화 도중 화가 나 진료실의 쓰레기통을 발로 차거나 큰소리로 욕설을 하는 상황도 빈번히 발생했다.

분당차병원 관계자는 “환자 상담 과정에서 발생한 (볼펜 자해) 문제에 대해 김 교수에게 경고 조치를 했고, 고객상담센터에 접수된 환자들의 항의도 적절한 주의 조치가 내려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진정이 접수된 후 알게 된 김 교수의 비위는 당사자를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중”이라며 “징계위원회를 통해 9월 중에 징계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28 회게 루저녀 소식을 보고나서 동정심이 생기네요. 2017.09.16 1
10827 스마트폰 요금 이거 정상인가요? file 2017.09.16 1
10826 서울 날씨 어때요? 2017.09.16 1
10825 여성이 권력을 잡으면서 뉴질랜드에서 일어난 일 2017.09.16 1
10824 최근 핵문제를 보면서 또 다시 절실히 느끼는 점은... 2017.09.16 1
10823 밑에 김성주에 관한 글들이 많은데 이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7.09.16 3
10822 미국에서는 햄버거패티를 스테이크라고 부르기도 하나요? 2017.09.16 1
10821 이직하려고 하는데요.. 2017.09.16 1
10820 워너원 ,소녀시대 처럼 태국에서 사고 날뻔 했네요 file 2017.09.16 1
10819 선정적 코피노 캐릭터, 해도 너무한 게임(데스티니 차일드) 2017.09.16 1
10818 인터넷에서 요즘 조무사란 단어를 막 갖다 붙이고 아무런 생각없이 그런 글들에 좋아라 댓글 다는 사람들이 많은데,, 2017.09.16 1
10817 캐나다 수도가 원래부터 오타와였나요? 2017.09.16 1
10816 김성주 아나운서 얘기가 많네요 기회주의자인거같습니다 2017.09.16 2
10815 꽃이 이쁘네요 file 2017.09.16 1
10814 지네에 물리뻔 했네요. 2017.09.16 1
10813 까뮈의 이방인은 어느 부분부터 재미를 느껴야 하나요? (스포) 2017.09.16 1
10812 회사 차문제로 고민했던 글쓴이입니다...고민이많아지네요 2017.09.16 2
10811 지금 1페이지만 봐도 또라이 여럿 보이네요 두 명인가 2017.09.16 1
10810 부모님 백부님들 모시고 선산에 풀베기 하려 갑니다 2017.09.16 1
10809 드디어 상병 진급 2017.09.16 1
10808 체하고 구토했는데 원래 안먹어도 식욕안땡기나요? 2017.09.16 1
10807 ‘軍사이버사령부 댓글’에도 국정원 예산 쓰였나 file 2017.09.16 1
[단독] 분당차병원 교수, 고령환자에 “그냥 죽어” 막말··· ‘자해’ 소동까지 file 2017.09.16 1
10805 청해진해운 임원, MBC에 ‘세월호 국정원 소유’ 투서 보냈다 file 2017.09.16 1
10804 문재인 북한에 돈 줬나요? 2017.09.16 1
10803 출근길 런던 지하철열차서 폭발 테러…22명 부상(종합4보) file 2017.09.16 1
10802 나혼자산다 또 결방이네 2017.09.16 1
10801 여기는 심하면 심했지 나아지진 않는것 같네요. 2017.09.16 2
10800 근데 궁금한게 찰스형은 맘에 안드는 인사 끌어내릴거라는데 가능한가요? 2017.09.16 1
10799 그. 아이돌 중에. 정채연님이짜나요~ ㅎ file 2017.09.16 1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374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