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양한 스포츠를 즐기는 덕들이 모여 있는 판. 주로 축구나 야구 판(특히 각 스포츠 별 구단들)이 많지만 배구나 레이싱 등 다양한 스포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판


-- 중략 --

1. 조성환 두산 수비코치 - “밖에서 야구를 보면서 포스트시즌 제도에 대해 여러가지 생각을 해봤다. 

2위와 5위, 3위와 4위가 맞붙는 4강 방식으로 정규시즌 우승팀이 선착해 있는 한국시리즈 진출팀을 
가리는 방법도 떠올려봤다”. “다른 방법으로는, 1위 팀에게 상대팀을 고르는 방법도 재미있을 것 
같다. 그렇다면 가장 큰 메리트를 주는 것이 아닌가”

2. NC 임창민 - 다시 양대 리그를 도입했으면 좋겠다” "지금은 10개 팀이라서 가능할 것” 
“각 리그 2, 3위 팀이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른 뒤 1위와 이긴 팀이 맞붙는다. 
그리고 양대 리그 우승 팀이 7전 4선승제를 치러서 우승팀을 가리는 것”

3.LG 박용택 - "현재 KBO리그가 단일리그인 만큼 상위 순위 팀에 메리트를 더 주면 재미있어질 것 같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처럼 상위 순위팀에 1승 어드밴티지를 주면 정규시즌도 재밌어지고 포스트시즌에 
더욱 긴박감이 생길 것”

http://m.sport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144&aid=0000531923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554 라리가에서 바르셀로나를 상대했던 쿠티뉴
553 메친놈.gif
552 호나우지뉴 전성기의 바르셀로나 vs 갈락티코
551 김주찬 향방에 정성훈이 연계가 되어있군요 file
550 KIA 제안 거부한 김주찬 눈, 어딜 향하나 file
549 도대체 쿠티뉴 얼마나 바르샤 오고 싶어했길래... file
548 김주찬하고 정근우 길어지네요..
547 [01/10] 루나의 이적루머... file
546 최준용 강상재 선수는 작년처럼... file
545 버틀러는 르브론에겐 악몽일 듯..
544 유럽 잔류 원하는 이청용…뛰지 못하는 현실
543 맨시티 경기있네요
542 김주찬 버리는게 맞다고 봅니다.
541 박병호 크보 복귀하니까 거박이도 복귀하네요
540 버틀러 활약 좋았네요
539 [테니스] 정현, ASB클래식 1회전 통과... 이스너와 2회전 file
538 WWE VS 신일본 드림매치 (왓컬쳐 선정)
» KBO 포스트시즌, 어떻게하면 더 재밌을까…현장에 물었다
536 15일 경기하는 최두호 시간 아시는분?
535 클리블랜드 역대급 굴욕 경기를 했네요.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