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미용/생활판

 

멸치 허세

 

 

모태적으로 마른 몸을 가져서 하루 윗몸일으키기 20개 씩만 해도 생기는 복근을 주무기로

 

주변에서 여자들에게 몸짱 소리 좀 듣고 허세가 차 오른 부류

 

근육이 튀어 나와서가 아니라 살이 들어가서 생긴 볼륨이지만 자신은 근육이 와방 튀어나왔다고 생각

 

팔 다리가 가는 이유, 중량을 잘 못 치는 이유는 모태멸치 때문이라고 쉴드 치면서

 

몸이 모태 멸치라 좋아 보이는 건 자신의 노력의 성과라고 구라 침. 그 구라에 본인도 속고 있음 (자기최면)

 

 

헬스장에 뚱뚱한 친구 하나를 데려와 자신의 (체중이 적어서) 장기인 풀업 딥스 등을 시전하여 과시하고

 

체중 차이로 인해 하지 못 하는 친구에게 힘내라는 말 한마디와 함께 오르가즘을 느낌

 

머신에서 자신 보다 많은 중량을 미는 친구를 보며

 

"나는 말라서 힘이 없어서 ㅈ같다 내가 너 처럼 살 찌는 체질이었으면 몸 준내 키웠을 텐데'

 

하면서 자신의 노력부족을 유전적 자질 부족으로 둔갑시킴 (갈비뼈로 하늘을 가리려고 함)

 

 

테크핏을 입고 온 헬스장을 싸돌아 다니며 사람들의 시선을 즐기지만 정작 사람들은 그를 보며

 

'그냥 많이 외소한 사람' (남자시선)

'저리 말랐는데 왜 헬스 다니지? 그 돈으로 밥이나 사먹지...' (여자시선)

 

정도로 생각함

 

한 겨울에도 두터운 점퍼 안에 핏 좋은 반팔을 입고 다니며

 

식당 등에 들어서면 신발도 벗기 전에 점퍼 부터 벗고 혼자 주변 의식함

 

 

 

평균 스펙

 

신장 : 172

체중 : 65

좋아하는 운동 : 바디 웨이트 운동 (턱걸이 딥스 푸쉬업 등)

싫어하는 운동 : 하체 운동 (빈봉 사시나무 스킬)

사람들에게 하는 말 : 살 찌고 싶다, 마른게 컴플렉스다

속 마음 : 돼지 새키들 더러워, 나 몸 쩌는 듯

흥하는 케이스 : 3대 운동 고중량에 빠져들며 밸런스와 데피가 좋은 근돼로 성장

망하는 케이스 : 평생 상체운동만 하는멸치로 살다 신혼 첫날 밤에 새신부 안아주다 허리 나가서 인공수정으로 2세 계획

 

 

 

돼지 허세

 

 

모태적으로 큰 뼈와 남다른 수량의 지방세포를 가져서 벤치만 좀 밀어도 커지는 덩치를 주무기로

 

주변에서 힘이 장사네, 팔이 내 다리만하네 소리 좀 듣고 허세가 차 오른 부류

 

 

운동으로 근육은 조금 생겼을 뿐이고 그 위를 부르주아 적으로 코팅한 지방세포들 덕분에 벌크가 좋지만 자신은 근육이 준내 많다고 착각

 

'벌크를 키우고 싶어서 일부러 살 찌운다'

'나중에 커팅 하고 나면 쩌는 몸 나온다'

 

고 주변에 허세를 떨지만 실상은 그냥 식탐이 많아서 살을 못 빼는 거고

 

평생 커팅은 커녕 다이어트도 성공 못 할 팔자

 

 

헬스장에 마른 친구 하나를 데려와서 자신의 장기인 벤치 머신 등을 중량판의 2/3 지점에 꼽고 밀어 보이며 힘을 과시하고

 

갖 에어로빅을 마친 아줌마가 밀다 떠난 벤치 머신의 중량을 밀며 팔을 사시나무 떨듯 떠는 친구에게

 

너도 나 처럼 열심히 운동하면 힘도 쎄지고 체격도 좋아질 수 있다고 위로하면서 오르가즘을 느낌

 

 

자신은 불가능한 턱걸이를 하는 마른 친구를 보며

 

'이야 역시 마른 애들이 턱걸이 하난 잘 하네 근데 그거 한다고 근육 안 커 ㅋㅋㅋ'

'내가 니 체중이었으면 20개는 하겠다 ㅋㅋㅋ'

 

등의 멘트로 자신을 위로하고 주변을 설득함

 

 

최대한 덩치가 커 보이는 박스티를 입고 온 헬스장을 돌아다니며 모든 머신에 자신의 중량흔적을 남기며

 

자신의 뒷 사람이 중량핀을 더 낮은 중량에 세팅하는 모습을 거울 너멀 확인하는 맛에 헬스에 다님

 

 

'전에 스쿼트 하다 무릎을 다쳐서 레그 프레스만 한다'

 

고 구라를 치지만 사실은 그냥 살 쪄서 무릎이 안 좋은 거고

 

유연성도 떨어지고 기본 체중만으로도 스쿼트가 힘들어서 안함

 

파워 레그 프레스에 헬스장 원판을 싸그리 긁어 모아 꽂아놓고 1/4만 내려가는 쿼터 레그 프레스를 시전 하며

 

반바지 바짓단 까지 두번 걷어 젖히고 의기 양양하게 걸어다니지만 남들이 보기엔 그저

 

 

'저 새키 또 원판 다 가져가네 그냥 반만 꼽고 풀로 운동 하라고 돼지야' (남자시선)

'저 돼지 냄새나게 생겼어... 그리고 실제로도 나' (여자시선)

 

정도로 보임

 

 

평균 스펙

 

신장 : 178

체중 : 86

좋아하는 운동 : 머신벤치, 해머벤치, 스미스벤치

싫어하는 운동 : 하체 운동 (자기 체중 절반 스쿼트 10회 후 탈진)

사람들에게 하는 말 : 내가 커팅만 하면 질질 싼다

속 마음 : 치킨 먹고 싶다...

흥하는 케이스 : 철저한 식단 관리로 복근을 장착한 벌크 괴물로 성장

망하는 케이스 : 평생 돼지로 살며 좋아하는 여자들을 자신이 깔보던 멸치들에게 빼앗김

특성 : 존슨의 상당 부분이 살에 파묻혀 있기 때문에 빠른 샤워를 선호함. 


익명_40202853

2019.10.12 22:49:12
*.51.25.85

비회원은 댓글읽기가 제한됩니다.

익명_40202853

2019.10.12 22:49:22
*.51.25.85

비회원은 댓글읽기가 제한됩니다.

익명_40202853

2019.10.12 22:49:38
*.51.25.85

비회원은 댓글읽기가 제한됩니다.

익명_40202853

2019.10.12 22:49:42
*.51.25.85

비회원은 댓글읽기가 제한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헬스장 멸치허세 & 돼지허세 .txt file [4] 익명_40202853 2019-10-12 7
34 감기에 좋은 지압법, 콧물·기침별 누르는 곳 알아두세요 file 익명_02404808 2019-09-28 7
33 오랜 역사와 효과 입증된 온열-발한 해독법 익명_67046009 2019-09-28 7
32 과민성 방광 이기는 생활 수칙 file 익명_91623633 2019-09-28 12
31 코 세척, 식염수 농도에 따라 효능 다르다? 익명_53090396 2019-09-28 6
30 이왕재 교수의 비타민C 이야기 익명_15989554 2019-09-28 7
29 비타민c 메가도스 효능 및 후기모음 익명_92243799 2019-09-28 7
28 반신욕이 만병통치약는 아니다?? file 익명_63705407 2019-09-28 4
27 생강의 효용 익명_19221079 2019-09-28 4
26 비싸지 않지만' 먹어두면 약이 되는 '수퍼푸드' file 익명_87186110 2019-09-28 5
25 비염 떨치는 생활 수칙 10가지 익명_35094705 2019-09-28 7
24 비타민의 효능 익명_90450438 2019-09-28 4
23 51가지 식품의 약리작용 과 효능 익명_35117416 2019-09-28 3
22 유쾌한 대화를 위해 기억해둘 익명_86704232 2019-09-28 5
21 하루 한 번, 귀 잡아당기기로 질병 물리친다 익명_39383697 2019-09-28 6
20 각 질환별 경혈마찰법 익명_03366326 2019-09-28 4
19 동의보감 中에서 66종류 한방약초 익명_37148012 2019-09-28 2
18 색깔요법(Color Therapy) 익명_08073944 2019-09-28 3
17 굵은 허벅지는 의학적으로 축복 익명_73147512 2019-09-28 4
16 반신욕의 효능 60가지 익명_23263910 2019-09-28 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