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대전에서 중학생 4명이 또래 2명을 청테이프로 묶어놓고는 8시간 동안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돈을 가져오라면서 이런 짓을 벌인 건데 피해 학생 1명은 눈을 심하게 맞아 실명 위기입니다.

TJB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중학교 남학생 2명이 청테이프로 팔다리가 묶이고 입막음까지 당한 채 누워 있습니다.

가해 학생들은 모두 또래인 16살 중학생이었는데, 지난달 5일 돈을 가져오라며 이 같은 짓을 벌인 겁니다.

가해 학생 5명은 피해 학생 2명을 이곳으로 끌고 와 청테이프로 손발을 묶고 8시간 동안 폭행 을 했습니다.

이들은 피해 학생의 자취방으로도 데려가서 둔기로 전신을 마구 때렸습니다. 온몸은 피멍으로 물들었고 얼굴 한쪽이
심하게 붓기도 했습니다.

피해 학생 김 군은 전치 3주 판정을 받았고 함께 맞은 박 군 역시 한쪽 눈을 심하게 맞아 실명 위기에 처했습니다.

피해 학생 부모는 가해 학생들이 SNS를 통해 계속해서 협박하는 등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고 주장합니다.

[피해학생 아버지 : (가해자측 부모가) 오셔서 100만 원에 합의하자고…다른 분도 (합의)했다고 저한테 무심하게 말씀하셨고….]

경찰은 가해 학생 5명 중 2명을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하고 나머지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은석 TJB)   

----
그리고
얼마전 강릉 여중생 집단 폭행 사건 판결
http://www.gangneungnews.kr/news/articleView.html?idxno=6003

지난 여름 강원도 강릉 경포해수욕장 등지에서 여고생들이 여중생을 무려 7시간이나  집단으로 무차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10대 청소년 6명 모두에게 법원은 처벌이 아닌 교화의 기회를 주기로 했다


춘천지법 강릉지원 형사1단독 이상원 부장판사는 9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감금및 공동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성모(16·구속)양·정모(16·구속)양 등 6명에게 소년부로 송치 결정
을 내렸다.

소년부 송치 결정을 받으면 처벌 대신 소년법에 따라 '보호자 및 위탁보호위원 위탁 처분'부터
'소년원 송치'까지 1∼10호 처분을 받는다. 법원이 처벌 보다는 반성과 교화의 기회를 가해자들에게 준 셈이다.

성모양 등 10대 6명은 지난달 14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피해자에게 용서를 빌며 깊은 반성과 후회의 눈물을 흘리면서
자신들의 범행을 반성하기도 했다.

검찰은 구속기소 된 성모양과 정모양 등 2명에게 징역 장기 1년 2개월 및 단기 1년을 구형했다.

또 불구속 기소된 신모(16)양·이모(16)양, 또 다른 이모(16)양등 3명에게는 각 징역 장기 1년 2개월∼10개월 및
단기 1년∼10개월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한모(16)양에게는 징역 8개월 및 단기 6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보호관찰 6개월을 구형했었다.
---------

강릉 여중생 사건은 때리고 사진 찍어 못생겼다며 서로 문자까지 보내는 등 잔인하기가 이루 말할 수 없었는데..
판결은 소년원.. 

대전도 뭐 비슷하게죠 울고 짜면 소년원..

진심 소년법은 꼭 개정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하...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645 상품을 받았습니다. file 2017-12-12 2
15644 절망적이에요 2017-12-12 2
15643 요즘 날씨에 난방을 외출로 두는 것이 현명할까요 아니면 예약으로 두는 것이 현명할까요? 2017-12-12 7
» 중학생들이 또래 2명 청테이프로 묶고 8시간 폭행 2017-12-12 65
15641 소액 소송(소장발부) 진행 1차 후기 2017-12-12 3
15640 지금 동상 이몽 보는 중.....ㅎ 2017-12-12 14
15639 이번주 까지는 볼만한 영화가 없네요 file 2017-12-12 3
15638 김영란법 개정의 후폭풍 예측도 안 되겠지요?? 2017-12-12 4
15637 "아이 낳으면 1억 주자"... 2017-12-12 3
15636 핸드폰으로 네이버 웹툰이 안되어서 2017-12-12 2
15635 영화 라라랜드 그렇게 좋은가요? 2017-12-12 8
15634 사직서 이제 출발합니다. 후기입니다 2017-12-12 3
15633 비트코인 플래티넘 고교생 신변보호 요청했군욬ㅋㅋㅋ file 2017-12-12 4
15632 강식당 2회 예고 - 우왕좌왕 강식당, 이대로 괜찮아요? 2017-12-12 2
15631 롤 간만에 접속해보니 어이없네요 ㅋㅋ 2017-12-12 1
15630 [팩트TV] (12.11) MBC 복직 환영 및 노조 창립 30주년 기념 행사 2017-12-12 1
15629 내일 올겨울 최강 한파 찾아온다 2017-12-12 1
15628 그 인터넷 괴담 중에 알바 사이트 2017-12-12 1
15627 말발도리 file 2017-12-12  
15626 주저없이 불길 뛰어들어…할머니 구한 용감한 청년들 2017-12-12 1
15625 뉴스타파 - MBC 해직자들 첫 출근...KBS 새노조는 파업 100일 돌입 2017-12-12 1
15624 비트코인, 미 선물거래 첫날 '널뛰기'…서킷브레이커도 2017-12-12  
15623 면도할때, 위에서 아래로vs아래에서 위로 2017-12-12 1
15622 회사 급여 수습이라고 80프로 주는게 정당한 것인가? 2017-12-12 1
15621 이런 모집공고 지원하기 왠지 꺼림칙함 2017-12-12  
15620 진통 끝 개정됐지만…"원칙 없는 수정" 우려 섞인 비판도 2017-12-12 1
15619 중고 pc 쓸만하게 만들었는지즈라 ... 2017-12-12 1
15618 어제 밤부터 잠을 설쳐서 오늘 밤은 잠이 잘 오겠지 싶었으나 2017-12-12 1
15617 내일입대입니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2017-12-12  
15616 남태평양 '트럭섬'에도 위안부…26명 관련 자료 확인 2017-12-1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