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지금 일본 사회는 큰 전환점을 맞이하고있다. 빈곤  격차 확대가 진행되는 것과 동시에 거대한 하층 계급이 모습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그 수는 약 930 만명으로 취업 인구의 약 15 %를 차지하며 빠르게 성장하고있다.  그것은 다음과 같은 사람들이다.

평균 연봉은 불과 186 만엔(한화 1770만원)으로, 빈곤율은 38 · 7 %로 높고, 특히 여성의 빈곤율이 거의 50 %에 달하고있다.

빈곤 때문에 결혼하고 가족을 형성하는 것이 어렵다.  남성은 무려 66 · 4 %까지 미혼, 배우자가있는 것은 불과 25 · 7 %이다.  여성은 43 · 9 %까지 이혼을 경험하고, 이것이 빈곤의 원인이되고있다.

  생활에 만족하고있는 사람의 비율도 또한 자신을 행복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율도 두드러지게 낮다.

건강 상태에도 문제가있다.  4 명 중 1 명은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고 인식하고 있다.  마음의 질병을 경험 한 사람의 비율은 다른 사람들의 3 배에 가까운 20 %에 이른다.  그리고 대부분이 "절망적 인 기분이 될 수 있다"며 "무얼 먹고 무엇을 해도 마음이 밝아지지 않는다」 「자신은 아무런 가치도없는 인간 같은 기분이된다"고 호소한다.

어두운 어린 시절을 보낸 사람이 많다.  왕따 있었던 경험을 가진 사람이 30 %를 넘어 등교 거부 경험자도 10 %에 달해 중퇴 경험자도 많다. 이웃과 교류하고 있는  사람도 적다.  친한 사람의 수는 적고, 지역 모임이나 취미 모임, 학교 동창회 등에 참가하는 것도 적다.  그리고 미래의 삶에 과반수의 사람들이 불안을 느끼고있다.

이들은 어떤 사람들인가?  파트, 파견, 임시 직원 등 신분이 불안정한 비정규직 노동자들이다 (기능직 · 건설 직 등).  일의 종류는 하청직, 판매직, 서비스직이 많다.  평균 노동 시간은 정규직 근로자보다 1-2 할 적은 수준으로 일하고 있지만 수입은 훨씬 적다

 같은 노동자 계급이어야 할 정규직 노동자는 장기 불황에도 불구하고 수입이 안정적이어서 빈곤율도 감소 해오고있다.  노동자 계급의 내부에 거대한 균열이 있으며, 비정규직 노동자는 남겨져 밑바닥에 가라 앉아 갔던 것이다.

새로운 하층 계급 = 언더 클래스의 탄생이다.  언더 클래스는 지금까지 특히 미국에서 도시의 최하층을 구성하는 빈곤층을 가리키는 말로서 사용되어왔다.  그러나 빈곤 격차가 확대되는 가운데 일본에도 정규직 노동자들과 분명히 다른 언더 클래스가 탄생했다. 

언더 클래스는 현상에 강한 불만을 품고 격차의 시정을 요구하고있다.  이에 대해 주류 사회는 격차와 빈곤을 용인하는 경향이 강하고, 언더 클래스와 대립하고있다.  사회의 주류들을에 비해 언더 클래스는 너무 무능력이다.

국정은 자민당의 지배가 계속되고 있지만, 그 지지 기반은 의외로 강하지 않다.  자민당을 적극 지지하고있는 것은, 민족 배타주의 , 군비 우선, 그리고 자기 책임론적 격차 확대 용인 론에 열중하는 한 줌의 사람들이며, 그 이외는 반드시 강하게 지지하는 것은 아니다 온건 보수라고도 말할 수 있는사람들이다.

또한 과거에는 빈곤층에 까지 퍼지고 있었던 자민당의 지지 기반은 격차 확대가 진행되는 가운데 점차 줄어서 부유층에 크게 쏠리게 되어있다.  특히 중산층은 과거 자민당의 강력한 지지 기반 이었지만, 최근에는 자민당 지지율이 하락하고 야당지지가 다른 계급보다 많아지고있다.

여전히 희망은 있는 것이다.  점차 기반이 형성되고있다.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정치 세력의 등장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


쓰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277 핵불닭볶음면 물없이 연달아 2개먹기 18.01.16 6
17276 주위 사람없는분만 보세요. file 18.01.16 3
17275 홍준표 "조국, 사시 통과못한 분풀이로 권력기관 개편" 주장 file 18.01.16 5
17274 변상욱 기자 트윗, <홍준표 참 바보 file 18.01.16 3
17273 2018. 01.16 YTN 최남수 출근저지 투쟁 18.01.16 3
17272 가까이 오지마세요 file 18.01.16 5
17271 유게 사진 질문 18.01.16 4
17270 공부용으로 읽어볼 영어 원서 추천 부탁드립니다... 18.01.16 5
17269 아버지가 다룬 무기가 뭘까요 18.01.16 5
17268 오늘 지하철에서 참으로 씁쓸한 경험을 했습니다. 18.01.16 4
17267 적폐당 망언들 file 18.01.16 4
17266 공무원 보수 지난해보다 2.6% 인상 18.01.16 5
17265 헬스가 하고싶네요 18.01.16 3
17264 류여해, 홍준표 신년행사에 기습 방문... 문전박대 당했다 18.01.16 4
17263 '마스크 괴한' 20대 女알바생 폭행..목격자 2명 무서워 떠나 18.01.16 6
17262 일단 제 몸이 어디 불... 18.01.16 4
17261 가상계좌 개설 1/20일이란게 참 18.01.16 11
17260 팝송 한 곡 찾습니다 18.01.16 4
17259 대위 진급한지 좀 됐는데 이제 신고합니다. file 18.01.16 6
17258 폴리텍 다니는분 계신가요? 18.01.15 6
17257 EBS 영화... 18.01.15 4
17256 음... 외로워요. 18.01.15 4
17255 ufc 최두호 이길까요? 18.01.15 4
17254 신과 함께는 베태랑은 넘고 끝나지 않을까요? 18.01.15 4
17253 나름 쉬긴했다만... 18.01.15 4
17252 슈가맨에서 보고싶은 가수들 18.01.15 5
17251 상상암을 앓고 계신 분의 젊은 날 한때 file 18.01.15 4
17250 취미는 다 좋은데 18.01.15 3
» 일본에 나타난 새로운 하층민들 file 18.01.15 4
17248 지방선거 ‘洪 플랜’ 또 삐끗 18.01.15 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79 Next
/ 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