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롭게 토론하고 이야기를 나누는 익명게시판 (비회원도 글쓰기 가능)

오전에 사무실 들렸다 출장지로 이동하려 지하철을 기다리는 중에 

한 노인분이  짐좀 지하철 까지 들어줄 수 있겠냐고  말을 걸시더군요. 흔쾌히 부탁을 들어드리고 짐을 옮겨 줬는데 

그때 부터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지하철 택배하시는 노인분인데 자기가 어떻게 가야할 지 모르겠다며 저에게 통화좀 해달라며 전화 번호를 알려

주시더라구요.  수취인 전화번호 인거 같아서 전화 통화 후 어떻게 가야하나 물어보며 통화를 마치고  노인께 상세히 설명을 해줬습니다.

왕십리에 내려서 몇번 출구로 가셔서 직진하라 했는데 저에게 왕십리 출구까지 들어달라고 부탁하더군요...  

저도 일이 있고 바쁜데  노인분께서 딱하셔서 짐을 들고 출구 까지 나와서 방향까지 알려드렸는데  

이번에는 배송지 까지 들어달라고 부탁하네요... 

선행을 베풀고 나면 보람을 느끼지만 노인분께서 너무 호의만을 바라시고 저에게 부탁만 할 뿐 감사한 줄 모르고 뒤에서 저에게

똑바로 가는거냐며 자꾸 의심만 하시더군요.  그 당시 기분도 너무 상했고, 약속시간에 도착도 못 했고 무거운 짐 드느랴 힘만 빠지고

도와주고도 기분 더럽다는게 세상 살면서 처음으로 느꼈던 하루였네요.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인기글↑ 좆소 다니는데 사장이란 사람이 new [2] 무명의익명 16
인기글↑ 요즘 검색들 어디서 new [5] 무명의익명 8
인기글↑ 익게가 언제부터 생겼는진 모르겠는데 평어 존대어 다 쓰네요 new [4] 무명의익명 15
18643 공부용으로 읽어볼 영어 원서 추천 부탁드립니다... 16
18642 아버지가 다룬 무기가 뭘까요 10
» 오늘 지하철에서 참으로 씁쓸한 경험을 했습니다. 8
18640 적폐당 망언들 file 6
18639 공무원 보수 지난해보다 2.6% 인상 9
18638 헬스가 하고싶네요 5
18637 류여해, 홍준표 신년행사에 기습 방문... 문전박대 당했다 5
18636 '마스크 괴한' 20대 女알바생 폭행..목격자 2명 무서워 떠나 7
18635 일단 제 몸이 어디 불... 6
18634 가상계좌 개설 1/20일이란게 참 26
18633 팝송 한 곡 찾습니다 8
18632 대위 진급한지 좀 됐는데 이제 신고합니다. file 9
18631 폴리텍 다니는분 계신가요? 8
18630 EBS 영화... 7
18629 음... 외로워요. 7
18628 ufc 최두호 이길까요? 4
18627 신과 함께는 베태랑은 넘고 끝나지 않을까요? 7
18626 나름 쉬긴했다만... 30
18625 슈가맨에서 보고싶은 가수들 6
18624 상상암을 앓고 계신 분의 젊은 날 한때 file 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