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sec&oid=001&aid=0010434884&isYeonhapFlash=Y&rc=N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방현덕 기자 =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이 소송 제기 후 13년8개월 만에 피해자들의 승소로 마무리됐다.

일본 법원에서는 인정되지 않았던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배상청구권을 우리나라 대법원이 전원합의체 판결로 인정하면서 징용 피해자들의 유사 소송이 이어질 전망이다. 

배상책임을 부인해온 일본 측은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는 방안을 비롯한 강경 대응을 검토할 것으로 보이며 한·일 관계에 긴장이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30일 2014년 사망한 여운택 씨 등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4명이 일본 신일본제철(현 신일철주금)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 재상고심에서 "피해자들에게 각각 1억원을 배상하라"는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우선 피해배상을 부정한 일본판결의 국내효력을 인정할 수 있는지에 대해 "일본 법원의 판결이 대한민국의 선량한 풍속이나 사회질서에 어긋난다는 원심의 판단은 관련 법리에 비춰 모두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일제의 한반도 식민지배가 합법적이라는 전제로 내려진 일본 법원의 판결은 우리 헌법 가치에 반하므로 국내효력을 인정할 수 없다는 취지다.

또 신일철주금이 가해 기업인 구 일본제철과 법적으로 동일한 회사인지에 대해서도 "원심과 같이 법적으로 동일한 기업으로 인정된다"며 배상책임을 인정했다.

소멸시효가 완성돼 배상책임을 질 필요가 없다는 신일철주금의 주장에 대해선 "소멸시효 주장은 신의성실 원칙을 위반한 권리남용"이라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에 따라 피해자들의 배상청구권이 소멸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배상청구권은 청구권협정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 사건은 여씨 등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일본 법원이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시작됐다.

일본 오사카지방재판소는 1941∼1943년 구 일본제철에서 강제노역한 여씨와 신천수(사망)씨가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구 일본제철의 채무를 신 일본제철이 승계했다고 볼 수 없다"며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이 판결은 2003년 10월 일본 최고재판소에서 그대로 확정했다.

이에 여씨 등 4명이 우리 법원에 다시 소송을 냈지만 1심과 2심 모두 "일본판결 내용이 대한민국의 선량한 풍속과 기타 사회질서에 비춰 허용할 수 없다고 할 수 없다. 일본의 확정판결은 우리나라에서도 인정된다"며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일본에서 소송을 제기한 적 없는 이춘식(94)씨와 김규수(사망)씨에 대해서도 "옛 일본제철의 불법 행위를 인정하지만, 구 일본제철은 신일본제철과 법인격이 다르고 채무를 승계했다고도 볼 수 없다"며 같은 결론을 냈다.



하지만 대법원은 2012년 5월 "일본 법원의 판결 이유는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자체를 불법이라고 보고 있는 대한민국 헌법의 핵심 가치와 정면으로 충돌하는 것"이라며 판결을 뒤집었다.

사건을 다시 심리한 서울고법은 이듬해 7월 "일본의 핵심 군수업체였던 구 일본제철은 일본 정부와 함께 침략 전쟁을 위해 인력을 동원하는 등 반인도적인 불법 행위를 저질렀다"면서 원고들에게 각각 1억원씩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이 판결을 그대로 확정하면서 강제징용과 관련된 일본 기업들을 상대로 한 피해자들의 줄소송이 이어질 전망이다. 현재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들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은 대법원에 2건, 서울고법에 1건 등 10여건이 법원에서 심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자유판

아고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인기글 업소애랑 사귀는건가..... 5 익명의포챈인 19.03.03
인기글 여자친구가 전립선 마사지 해준다는데요... 3 익명의포챈인 19.02.23
인기글 낙태약 파는 사이트 차단해제된사건 전말.. 3 file 익명의포챈인 19.02.26
인기글 19) 전여친이랑 너무 자극적으로 했더니 3 익명의포챈인 19.03.06
18913 연예인 출신 성당 누나들.jpg file 익명_06671710 18.11.10
18912 여성들이 좋아하는 칵테일 베스트 10 file 익명_75546872 18.11.04
18911 올해 쌀값이 많이 올랐나요? 1 익명_41429555 18.10.30
» 대법 "강제징용 피해자에 日기업이 1억씩 배상"…13년 만에 결론 익명_63138375 18.10.30
18909 윈도우 10 사용중인데.. 어떤 오류가 계속 뜨는데 해결방법 아시는분. 3 file 익명_70836573 18.10.30
18908 Five guys햄버거 file 익명_10134636 18.10.30
18907 호불호 쩌는 채소 ㄷㄷㄷㄷ.jpg 1 file 익명_81860993 18.10.30
18906 한국인은 이해 못하는 일본 애니의 한장면 file 익명_69147662 18.10.27
18905 편식하는 아이들을 위한.jpg 약혐주의 1 file 익명_09571547 18.10.27
18904 중국 스타벅스 이벤트 근황.jpg file 익명_54703636 18.10.25
18903 [펌]19)서로가 처음인데 성병에 걸렸습니다ㅠㅠ 익명_98395252 18.10.22
18902 일본인 "한국인으로 태어나는것은 지옥이다" file 익명_86337424 18.10.19
18901 유튜브에 진출한 신세경 옆모습.. 익명_35271324 18.10.19
18900 [골목식당] 백종원이 말하는 분식집 창업 상상과 참혹한 현실 file 익명_93154878 18.10.18
18899 유치원장의 7억짜리 눈물 file 익명_77345569 18.10.18
18898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일어난 원인,이유.JPG file 익명_34248809 18.10.18
18897 바리깡으로 혼자 머리 자르는 법에 대해서 알아보자 file 익명_93275210 18.10.09
18896 충남에 땅 사기꾼 많다 조심해라 익명_82858091 18.10.08
18895 여성 84%, 경차 타는 남자 민망하다. 1 file 익명_09317685 18.10.05
18894 알렉산드라 다다리오 노출 및 배드신.gif file 익명_61817088 18.10.05
Board Pagination Prev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 1030 Next
/ 103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