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롭게 대화하는 게시판

30대 초반 여자구요. 다음달에 결혼 앞두고 있어요.

1년 연애하고 결혼하려 합니다.

남친은 2살 연상이구요. 외동이여요.

남친 집안
부모님 두분 다 은퇴하셨고 은행 지점장, 대학교수.
연금 400넘게 나온다하심.
남친이 등기부등본 떼서 보여준 걸로는 집값 대략 50억 건물 땅 50억 정도임.

남친 직업
건축업. 나중에 집건물 올리고 부동산 하려면 기술 배워야된다고 부모님이 시킴. 향후 자기 건물에서 프랜차이즈 낼 예정
고로 현재 수입 약 200

결혼 시 집안 지원

집값 지원 1억 2000만원

현재 부모님이 살고 계시는 집 팔리면 집 사준다 함

아파트 전세 대출 1억 5000만원 (직장다니는 여자이름 앞으로 즉 우리가 이자 내면서 살아야 됨)

차값 지원 1000만원 (나머지도 대출받아 이자내야 됨)

대출비만 40깨지게 생김



여자 집안
부모님 두분 다 고졸 기술직으로 현재 지방에서 아파트 1채 보유 그게 다임.

여자 직업
중소 대리 연봉 3500
대학 전공 살려서 쭉 일하다보면 나중에 자영업 가능

집안 지원 3000 플러스 모은돈 5000해서 8000 가져감


집안 차이는 많이 나죠..

근데 남친 집안이 워낙 검소한 편이라 별 차이도 안나는 것 같네요. 부모님께서 한창 버실 때 한푼 두푼 아껴서 일군 재산이라 현직에 계실 때도 안식년 빼곤 여행도 안 다니셨다고 하시네요. 월세 받아 대출더해서 건물 쌓아올리거나 싼 건물 사는 게 취미라하심.
그게 남친도 몸에 베여서 데이트할 때도 먹는거 빼곤 돈을 거의 안써요.. 제 생일 때도 인터넷으로 산 9만원짜리 족욕기가 다였어요ㅋㅋ
어이가 없고 빵터지긴 했지만 저도 좀 검소하게 사는 편이라 크게 생각안하고 넘겼어요. 남친도 제 이런 모습에 결혼하려고 했다네요.

근데 시어머니 되실 분이 너어어어무우 검소하신 나머지 선을 자꾸 넘으시려고 하시네요..

상견례 때 저희 부모님께 얼마를 지원해주시든 혼수는 그냥 제 통장에다 넣어서 남친이랑 같이 사게 하는 게 어떻겠냐고 하더라구요 대신 예물 예단 겉치레는 전혀 하지말고 생략하자고 하셔서 오케이 했습니다.

근데 알고보니 남친한테 신행 갔다오면 혼수산거며 제가 집에서 지원받은 돈이랑 남친 집에서 지원받은 돈이랑 싹다 한 통장에 넣어서 쓴 돈 확인할꺼고 나머지 돈도 어떻게 할껀지 확인할꺼라 했답니다. 앞으로 남친 월급통장도 부모님이 확인하신대요. 적금 매달 넣는 거 확인하실꺼라면서요ㅋㅋ

이것도 어이없는데 남친은 어차피 부모님께서 계속 자기 카드값도 내주셨고 앞으로도 그냥 적금 넣는 것만 확인할건데 스트레스 받을 필요없다. 그리고 집안 재산 대부분이 엄마 이름앞이라 물려받으려면 잘 보여야하기에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예요..

무엇보다 매달 건물 관리비 명목으로 250만원씩 보내주실 예정인데 이건 어차피 쓰지도 못할건데도 주는 대신 저희 모으는 돈 다 확인하신대요.
진짜..

이 결혼해도 괜찮을까요??

 

엮인글 :

익명의포챈인

2019.10.12 07:07:31

비회원은 댓글읽기가 제한됩니다.

익명의포챈인

2019.10.12 07:07:37

비회원은 댓글읽기가 제한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공지 게시물작성하고 GS편의점상품권 받자!!! file 익명의포챈인 13 2019-09-13
인기글↑ 2011년 대전 둔산여고 자살 사건 정확하게 알려드림 [4] 익명의포챈인 107 2019-09-18
인기글↑ 35살, 10번의 소개팅 후 드디어 결혼해요 [6] 익명의포챈인 66 2019-09-19
인기글↑ 업소녀가 점점 좋아지는게 고민 [3] 익명의포챈인 53 2019-10-02
인기글↑ 20대 아무리 노력해도 계급은 정해져 있는 것 같다. [7] 익명의포챈인 44 2019-10-06
21214 아 이거 기분나쁘네 [3] 익명의포챈인 7 2019-10-12
21213 너무 낮은자존감때문에 일상이 힘들어요 [1] 익명의포챈인 8 2019-10-12
» 이 결혼해도 괜찮을까요? [2] 익명의포챈인 5 2019-10-12
21211 임산부들 개념없네 ㅋㅋ file [3] 익명의포챈인 8 2019-10-12
21210 남친이랑 하고싶어 [3] 익명의포챈인 13 2019-10-12
21209 극단적인 선택이 답인가요 [1] 익명의포챈인 3 2019-10-12
21208 아토피에 걸려 화내는 동생의 행동. [1] 익명의포챈인 4 2019-10-12
21207 흔한 고3의 학교생활 2탄 file [3] 익명의포챈인 10 2019-10-12
21206 가난한 사람들의 특징 [2] 익명의포챈인 6 2019-10-12
21205 흔한 고3의 학교생활 file 익명의포챈인 4 2019-10-12
21204 다들 폰 어떤거써? [3] 익명의포챈인 9 2019-10-11
21203 삼십대중반 어떻게 사시나요 [2] 익명의포챈인 11 2019-10-11
21202 요즘 결혼하고싶어지니까 [2] 익명의포챈인 7 2019-10-11
21201 얻어먹기만 하는 친구 [2] 익명의포챈인 6 2019-10-11
21200 주식초보인데... [2] 익명의포챈인 40 2019-10-10
21199 클레리아 집게리아 롯데리아 익명의포챈인 14 2019-10-10
21198 ■특별공지■ 보육교사2급자격증 장학할인 받으시려면 서두르세요! 익명의포챈인 2 2019-10-09
21197 ■특별공지■ 사회복지사2급자격증 법개정발표! 장학할인받고 진행하세요! 익명의포챈인 5 2019-10-09
21196 20대 아무리 노력해도 계급은 정해져 있는 것 같다. [7] 익명의포챈인 44 2019-10-06
21195 키스썰 풀자~! file 익명의포챈인 40 2019-10-0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