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짤방과 브금 그리고 이슈 ㅇㅇ 맞아 다른 커뮤니티처럼 유머게시판이야

[2ch] 환각과 환청

일반 조회 수 27 추천 수 0 2019.05.16 08:28:49

우리 어머니는 몇 년 전부터 노인 간병 일을 하고 계신데,

얼마 전 치매 노인이 보는 환각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셨다.

 


그 이야기에 따르면,

치매 걸린 사람들이 보는 환각은 그리 좋지 못한 것들이 많은 것 같다.

 


한 환자는 [저기 아이가 죽어있어.]라며,

아무것도 없는 바닥을 가리키기도 했단다.

 


또 다른 환자는 [옆 침대 위에 피투성이 사람이 산더미처럼 있어.]라며,

아무도 누워있지 않은 텅 빈 침대를 보며 두려워했다고 한다.

 


잘 알지도 못하는 입장이지만, 치매 노인들이 보는 환각은

젊은 시절 경험한 끔찍한 광경이 되살아나는 게 아닌가 싶다.

 


어떻게든 떠올리지 않으려 했던 것이,

뇌기능에 문제가 생기면서 환각으로 나타나는 것이 아닐까.

 


몇 년 전, 97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난 우리 증조할머니도

돌아가시기 몇 년 전부터 치매를 앓으셨다.

증조할머니에게는 세 사람의 가족이 보였다고 한다.

 


증조할머니 말에 따르면, 어머니와 아버지,

그리고 다섯 살 정도 된 까까머리 남자아이라고 한다.

 


남자아이는 민요 중 "쿠로다부시(?田節)"를 좋아해,

증조할머니에게 자주 불러달라고 부탁한다.

반바지를 입고 있고, 이마를 다쳐 피가 나고 있다.

 


어머니는 잔소리가 심한데 비해,

아이에게는 그리 신경을 쓰지 않는다.

 


아버지는 키가 크고,

아이를 무척 소중히 대하고 있다.

 


..그렇다고 들었다.

그 가족은 낮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증조할머니가 잠들 무렵에나 찾아온다고 했다.

 


그래서 밤만 되면 증조할머니의 혼잣말이 들려와,

나는 은근히 기분이 나빴다.

 


증조할머니의 정신이 더 어두워져,

환각과 환청이 심해진 것은 내가 중학교 3학년일 때였다.

 


그날은 마침 여름방학이라,

나는 수험 공부를 위해 늦은 밤까지 깨어있었다.

 


라디오를 틀어두고,

학교에서 받아온 문제지에 매달렸다.

 


늦은 밤인데도, 가끔 창밖에서는 자동차 지나가는 소리가 들려왔다.

바깥에서 소리가 나지 않은지 꽤 지날 무렵.

 


[똑똑.]

갑자기 창문 높은 곳에 바깥에서 두드리는 소리가 들린다.

 


어, 누구지?

시계를 보니 새벽 한 시가 넘은 시간이다.

 


[똑똑.]

또 두드린다.

무서웠다.

 


누가 장난치는 것인지도 모르고, 강도일 수도 있다.

다른 방으로 도망치는 게 좋을까..?

하지만, 그 틈에 이 방에 침입한다면..?

 


[똑똑똑똑똑똑똑똑.. 똑똑똑똑똑.. 쾅쾅쾅쾅쾅쾅쾅쾅..]

손가락뼈로 두드리는 소리와, 손바닥을 펴서 두드리는 소리.

무서운 데다 기분 나빴다.

 


그 순간, 나는 문득 깨달았다.

창문 밖에는 연못이 있고, 창문과 연못 사이에는 좁은 통로가 있다.

그 주변에는 나무가 잔뜩 심어져있다.

 


만약 이 창문을 두드리려 여기까지 오려면,

사람이 나무 주변을 걷는 소리, 낙엽이 떨어진 땅을 밟는 소리가 날 터였다.

 


어둠 속에서, 연못과 창문 사이 좁은 길을 걷는 건 무척 어려운 일이다.

실수로 연못에 빠져 큰 소리를 내기 십상일 텐데..

결국 그 소리는 한 시간 넘게 이어지다가 겨우 그쳤다.

 


이튿날 아침, 증조할머니가 나를 찾아와서는 얼굴이 싯뻘개지도록 화를 내셨다.

딱히 야단맞을 짓은 한 기억이 없어 당황했지만..

 


[왜 열어주지 않은 거야! 비를 맞아서 감기 걸리잖아!]

무슨 소리를 하시는 걸까..

어제는 맑았는데..

 


[아이가 울었다! 왜 열어주지 않은 거야!]

아이..?

 


[내 방 창문이 열리질 않으니까 "저쪽 방 창문 가서 열어달라고 말하렴" 했다.

 네 방에 가서 말을 했다는데 왜 열어주지 않은 거야!]

증조할머니 방에 가서, 창문 쪽을 보았다.

작은 손자국과 큰 손자국이 셀 수도 없이 남아있었다.

 


황급히 내 방에 돌아와,

커튼을 닫아둔 채 창문을 열었다.

 


역시 내 방 창문에도 크고 작은 손자국이 수도 없이 남아있었다.

비에 젖은 듯, 물방울이 창문에 붙어있다.

 


나는 증조할머니가 본 게, 치매에 의한 환각이라고 생각했는데 말이야..

아무래도 진짜로 봤던 것 같네..

 


만약 커튼을 열어뒀더라면,

나도 증조할머니가 봤던 세 사람의 가족을 볼 수 있었을까..?

 


출처: VK's Epitaph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300 이슈 식물인간인 줄 알았던 딸이 4년 만에 깨어나 가족에게 한 말 file 익명_86874910 36
1299 아저씨도 임신하셨어요? [2] 익명_62695829 55
1298 움짤 다시보는 북쪽 돼지와 '그 분'의 판문점 미팅 [1] 익명_23754665 21
1297 일반 일본이 왜 미개하고 나쁜민족인지 알려주마 사진자료 모음日本人は 黙れ~! file 익명_44749749 17
1296 실제 타짜의 손놀림 file 익명_28322668 35
1295 이시영 클라스.jpg file [1] 익명_23346467 42
1294 이슈 결식아동 지원 카드를 안받는 가게가 또 하는일 file [1] 익명_82399382 20
1293 일반 우즈베킨스탄 의 흔한 여자들.... file 익명_80907241 71
1292 감히 DC 따위는 흉내조차 못 내는 마블의 액션.gif file 익명_56723860 40
1291 이슈 유익균으로 심각한 입냄새 제거하는 방법과 설사멈춤을 알아보자.jpg file 익명_10800379 43
1290 이슈 충격적인 아내의 카톡 file 익명_40838525 69
1289 일반 로스웰 추락ufo 외계인 인터뷰 file 익명_67342179 39
1288 일반 귀신의 장난 : 고양이와 남자 익명_28541280 14
» 일반 [2ch] 환각과 환청 익명_23401483 27
1286 일반 추천하는 인디음악 10곡 [자필] 익명_12136330 28
1285 일반 어머니를 통해 밝혀진 영국남자의 과거 file 익명_70769144 64
1284 일반 노키즈존이 생겨난 진짜 이유.. file 익명_25906869 71
1283 잠 VS 아이스크림.gif file 익명_01034188 46
1282 일반 오디오 매니아들을 발칵 뒤집어놓은 사건.jpg file 익명_15761965 41
1281 이름값 제대로 한 주유소 file 익명_31552139 4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