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짤방과 브금 그리고 이슈 ㅇㅇ 맞아 다른 커뮤니티처럼 유머게시판이야

귀신의 장난 : 고양이와 남자

일반 조회 수 19 추천 수 0 2019.05.16 08:29:10

귀신의 장난 : 고양이와 남자

 

1

 

 억수같이 비가 오는 날외할머니에게 연락이 왔다당장 동물병원에 가자는 것이다다급한 마음에 외갓집으로 향했다엄마는 무슨 일이냐며 물었지만 답할 시간이 없었다.

 

 할머니의 집은 300미터도 안 되는 거리인지라 매우 가까웠다할머니가 급하게 앞좌석에 탔다뭔가를 품고 계셨는데 갈색무늬 고양이였다어떤 나쁜 놈들이 고양이를 해치려고 돌을 세게 던져 다리가 부러졌다고 했다할머니가 나갔을 때그들은 서둘러 도망가고 고양이만 위태롭게 서있었다비가 무섭게 내리는 날어디로 가지도 못하고 서럽게 울어만 대는 것을 구할 수밖에 없었다.

 

 수의사는 고양이의 다리를 이리저리 만져보더니 수술이 필요하다고 했다그러나 수술해도 사용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할머니는 벌벌 떨고 있는 고양이를 쓰다듬으며 괜찮다고 위로 했다.

 

 일단 수술을 하는 동안 할머니를 모시고 식사를 해야 했다당장 우리집으로 갔다할머니께서는 걱정이 되어 제대로 먹지 못하셨다엄마는 오지랖이 넓다고 비아냥댔지만 나는 할머니의 선택이 옳았다고 생각했다그때는 생명을 살린다는 행위가 선()을 권한다는 의미로 보람되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그리나 훗날에 알게 되었다녀석이 아니었으면 나는...

 

 휘건아병원에서 전화왔어수술이 잘 끝났다네?”

 

 할머니를 모시고 다시 병원으로 갔다의사의 말로는 주인이 있는 고양이라고 했다이미 중성화 수술을 했고목걸이도 있으니 말이다.

 

 눈물을 머금으며 계산을 했다그렇게 수술비와 약값이 비쌀 줄이야외갓집으로 고양이를 데려갔다할머니와 나는 녀석의 주인을 찾아주기로 했다녀석의 사진을 찍었다어디서 발견했으며 현재 상태에 대해서도 서술했다마을 게시판이나 전봇대에도 붙이고 면사무소 홈페이지에도 올렸다.

 

 우리 마을이라고 하면 오십 가구 정도 사는 작은 마을이다충남 시골의 작은 마을 아니겠는가마을 사람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가축이 몇 마리인지 웬만해서는 다 안다하지만 고양이를 키우는 집은 없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찾아다녔다하지만 주인은 나타나지 않았다주인한테 병원비와 사료 값을 받으려고 했는데울컥거림이 가시질 않았다.

 

 결국 할머니께서 녀석을 받아드리기로 했다주인이 나타나면 돌려주면 되니까 말이다할머니는 녀석을 비 오는 날 발견했다고 하여 우비라고 불렀다우비 녀석은 참 똑똑했다할머니 앞에서 강아지는 명함도 못 내밀 애교들을 보여줬고내 앞에서는 지가 주인인냥 굴었다녀석은 외갓집의 넘버 투가 자신이란 걸 나에게 각인 시켰다이후 나는 녀석의 충실한 집사가 되었다.

 

2

 

 우비의 다리상태를 보러 병원에 갔다의사의 표정으로 알 수 있었다오른쪽 뒷발을 사용할 수 없다는 사실을 말이다꽤 호전되었지만 여전히 뒷발을 쓰지 못하고 절었다마음이 좋지 않았다병원비로 울컥하던 이전과는 전혀 다른 기분이었다.

 

 집으로 돌아가자마자 녀석이 좋아하는 통조림을 잔득 사서 주었다할머니는 녀석을 안으며 괜찮다고 위로하셨다녀석도 자신의 처지를 아는지 풀이 죽어 있었다필히 엄마가 알게 된다면 나에게 정신나간 놈이라고 했을 것이다당장 어플리케이션으로 고양이가 좋아하는 장난감이며 음식이며 모조리 구매했다어차피 여자친구도 없는 몸... 우비녀석의 기분이라도 좋게 해주고 싶었다.

 

 녀석은 내가 산 장난감이 마음에 들었나 보다얌채공부터 잠자리 장난감까지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그러다가 어느 순간 밝아졌는데그 모습을 보니 절로 미소가 지어졌다녀석 때문에 외갓집에서 지내는 날이 많아졌다어쩌다보니 엄마나 이모삼촌도 와서 녀석의 재롱에 즐거워했다녀석이 우리 가족들을 알아보는데 전혀 낯을 가리거나 위협을 가하지 않았다교육을 잘 받은 훈련견 보다 더 사람을 잘 따랐다.

 

 완전히 적응을 한 것 같아서 녀석을 데리고 산책을 데리고 나온 날이었다녀석이 다리가 불편하기 때문에 품에 안은 상태로 다녔다그런데 걷다보니 마을사람들도 꺼리는 밤나무 아래에 있는 흉가로 가고 말았다꽤 오래전,일가족이 누군가에게 잔인하게 살해당한 곳으로 들어가서는 안 되는 곳이었다할머니가 누누이 가지 말라며 당부한 곳인데뭔가에 홀린 듯 발걸음이 자연스럽게 그곳으로 향했다는 사실에 놀랐다더욱이 우비녀석이 그 집을 향해 그르렁거렸다그러더니 내 품을 뛰쳐나가 날카롭게 울어댔다녀석이 그렇게 신경질적으로 구는 모습을 처음 봤다.

 

 캬오오오오오옹... 캬오오오오오옹...”

 

 순간 녀석이 내 허벅지를 발판 삼아 내 품에 풀쩍 안겼다그리고 당장 도망가라는 듯 앞발로 내 뺨을 쳤다서둘러 녀석을 안고 냅다 달렸다갑자기 오싹한 기운이 온 몸을 뒤덮었다.

 

 할머니 집으로 재빨리 들어가 대문을 잠갔다녀석이 이상했다자꾸 대문을 보며 그르렁 댔다상상력은 공포심을 더욱 강하게 만든다고 했던가그 집에 있던 무언가가 우리를 쫓아왔다고 생각하니 숨이 턱하고 막혔다녀석은 앞발로 다시 내 얼굴을 탁하고 쳤다집으로 들어가자는 의미 같았다방에 들어가자마자 할머니가 우비의 상태를 보고 무슨 일이냐고 물으셨다나는 혼날까봐 산책 나갔다가 대형견을 만나서 놀랬다며 거짓말 했다그날 밤우비는 잠도 안 자고 현관문 앞을 어슬렁댔다문제는 고것이 나 역시 방에 못 있게 하여 거실에 함께 있었다.

 

3

 

 녀석은 불을 못 끄게 했다불을 끄려고 하면 온갖 성질을 다 부렸다집사니까 시키는 대로 해야만 했다그날 나도 모르게 그곳으로 발걸음을 향한 것이 실수였다평소에는 기분 나빠서 가지도 않는 곳인데왜 그랬을까우비녀석은 뭔가를 느끼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

 

 밤 12녀석은 여전히 잠도 안자고 현관문 앞에 있었다그걸 보자차마 잠을 잘 수 없었다하지만 몸은 천근만근이었다눈이 감길랑 말랑 할 찰나현관문이 흔들렸다누군가가 현관문 손잡이를 잡고 마구 흔드는 것 같았다.

 

 철커덩... 철커덩... 철커덩...”

 

 아무생각 없이 내가 누구냐며 말하려고 하자우비가 냉큼 뛰어올라 또 다시 앞발로 내 얼굴을 쳤다아차이 시간에 누가 현관문을 열겠나어리석었다필히 반가운 손님은 아닌 것 같았다당장 핸드폰으로 현관 앞에 설치 해놓은 시시티비를 확인했다할머니의 안전때문에 가족들이 달아놓은 것이었다.

 

 “....!”

 

 온 몸에 닭살이 쫙 돋았다현관문 앞에는 아무도 없었다필히 사람이라면 센서에 반응하여 전구에 불이 켜졌을 텐데... 심장이 철렁하고 내려앉았다.

 

 우비녀석이 갑자기 창문이 있는 곳으로 달려갔다이번에는 거짓말처럼 창문이 흔들렸다마치 당장 창문을 열고 집 안으로 들어올 것만 같았다녀석은 더욱 그르렁 댔다불편한 다리로 당장이라도 공격을 할 것처럼 자세를 낮춰 잡았다.

 

 무서웠다집밖에 그것이 귀신이라고 생각하니 몸이 움직이지 않았다나 역시 창문에서 눈을 때지 못했다계속 집중을 했다창문에 사람형상 같은 것이 보이는 것 같았다확실하다고 말 할 수 없지만 한 남자의 모습이었다.

 

 우비는 필사적이었다계속해서 덜컹이는 창문을 매섭게 노려봤다그러더니 성치 않은 다리로 도움닫기를 하여 창문을 퍽하고 쳤다그리고 모든 힘을 짜내어 사납게 울어댔다놀랍게도 더 이상 창문이 흔들리지 않았다녀석이 외갓집 거실과 할머니방과 다른 방을 돌아다녔다보이지 않는 존재가 행여나 집 안으로 들어오지 않을까감시하는 기분이 들었다나는 혹시 할머니가 잠에서 깰까봐 문을 열었지만 깊은 잠을 자고 계셨기에 다행이라 생각했다.

 

 우비는 한동안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경계했다얼마나 긴장을 하고 초조했던 걸까해가 뜨는 줄도 모르고 집을 지켰다그러다가 완전히 아침햇살이 집에 들어와서야 할머니의 품속에 뛰어들었다일어난 할머니가 머리를 쓰다듬자 애교의 눈웃음을 지으며 이내 잠들어 버렸다밤새 공포에 떤 줄도 모르고 할머니는 아침을 먹자고 하셨다.

 

 아침을 먹으며 할머니께 마을 흉가에 대해서 물었다도대체 무엇이 있기에 가지 말라는 것인지 말이다.

 

4

 

 조금 전까지 아침햇살이 비췄는데할머니께서 흉가의 비밀을 말하려고 하자구름이 몰리고 비가 한 두 방울 떨어졌다.

 

 오늘 서울에 검진 받으러 나는 날인데비가 온다냐아무튼 그 집말이여...”

 

 그러니까 60년 전우연히 그곳에 들어간 사람들에 의해 무서운 진실이 밝혀졌다본래 흉가는 박종대란 사람이 살았던 곳이다문제는 이 박종대가 뭔가에 씌었는지 자신의 가족들을 죽이고 자기도 목을 매어 자살한 것이었다.그날부터 그곳은 귀신의 집으로 불렸다어떤 무당이 그곳을 태우려고 불을 붙였지만 이상하게도 검게 그을릴 뿐 모습은 검게 남아 있었다이후 마을 사람들이 집을 가리려고 나무나 풀을 심어서 지금까지 오게 된 것이다.

 

 그런데 꼭 가지 말라고 하면 가보는 사람들이 있다술 먹고 가는 사람담력을 시험하겠다며 객기를 부리는 사람,귀신의 실체를 밝혀보겠다는 사람길을 잘못 든 사람 등 많은 사람들이 그곳에서 의문사 당했다그곳을 가겠다고 해서 살아 돌아온 사람이 없었다마치 박종대의 저주라고 해야 하나왠지 밤에 찾아온 남자가 박종대란 귀신이라 생각하니 밥알이 넘어가지 않았다할머니에게 차마 말하지 못했다어젯밤의 일을 말했다가 왠지 혼이 크게 날 것 같았다.

 

 아침부터 외삼촌이 할머니를 모시러 왔다할머니께서는 검진을 받고 외삼촌 집에서 주무시고 올 예정이었다그래서 우비를 우리집에 데려가야 했다그런데 이놈이 계속해서 가지 않으려고 하는 것이다문제는 나 역시도 집에 못 가게 했다현관문 근처만 가면 그르릉 대며 노려봤다하는 수 없이 할머니 집에 있기로 했다할머니가 서울에 가시자 우비가 담요가 있는 자리에 앉아 눈을 감았다나도 전날 밤에 시달리는 바람에 피곤해서 잠들어 버렸다.

 

 얼마나 잤는지 모르겠지만우비 녀석이 앞발로 얼굴을 툭툭 치기에 눈을 떴다사방이 캄캄했다밤 10이상하게 고요하고 조용했다집에 전화를 하고 문단속을 했다그리고 우비와 함께 할머니 방에서 텔레비전을 보고 있었다그러나 이상하게 내용이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본능적으로 느껴지는 불안함과 공포심에 자꾸 현관문을 보았다.

 

 그런데 갑자기 벨이 울렸다서둘러 나가 인터폰을 확인했다할머니였다분명 자고 온다고 하셨는데하루 만에 돌아오셔서 의외였다대문을 열려고 버튼을 누르려고 하는데우비녀석이 나에게 달려들었다.

 

 설마...?”

 

 나는 당장 외삼촌에게 전화를 걸었다기분 탓인지 그날따라 신호음이 길었다한참 신호음이 지난 뒤외삼촌이 받았다.

 

 ... 삼촌... 혹시.. 할머니...”

 

 외삼촌이 하품을 하며할머니께서 주무신다고 했다검진이 피곤하셨는지저녁을 드시고 바로 눈을 붙이셨단다.조심스레 전화를 끊고두근거리는 마음을 진정시키려고 했지만 그게 어디 마음 같아야 말이지우비를 조심스레 안고 방으로 들어갔다.

 

 문을 열지 않자계속해서 벨을 눌렀다보통 문을 열지 않으면 밖에서 이름이라도 부르는데그러지 않고 계속 벨만 누르는 것이 이상했다.

 

 띠잉~띠잉~띠잉~...”

 

 벨소리가 사람을 미치게 하는데여간 짜증나게 하는 것이 아니었다그래서 다시 나와서 인터폰을 확인했다눈을 의심했다인터폰 앞에는 할머니가 아닌한 남자가 서 있었다게걸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웃고 있었다.

 

 당장 경찰서에 전화를 하려고 전화를 들었다그런데 순간 뭔가 빠직하면서 모든 불이 꺼졌다정전이라 생각했다더욱 놀란 것은 핸드폰마저 전원이 나가버렸다그리고 대문이 열리면서 닫히는 소리가 하고 났다놀라서 주저앉아 버렸다.

 

 우비는 위험을 느꼈는지계속해서 그르렁 거렸다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바보처럼 눈뜨고 누군가가 걸어오는 소리를 듣고 있었다발걸음 소리가 점점 가까이 들렸다터벅터벅 투박한 발걸음 소리에 남자가 걸걸한 숨소리가 들려왔다캄캄한 상태에서 청각만 열렸다어느새 현관문 앞까지 왔다등골이 오싹했다왜냐하면 현관문 앞에 서있는 누군가가 억지로 웃음을 참으려는 듯 마른웃음소리가 들렸기 때문이었다.

 

 크크크크... 어혀 문 열어다 알고 왔으니까 말이여.”

 

 남자의 목소리에 우비가 더욱 격하게 반응을 했다남자가 문을 두드리자우비가 달려들었다녀석이 날을 세우며 울어댔다.

 

 고양이 새끼가 저번부터 거슬리게 하는데 말이여콱 죽여 버려야 아갈을 다물지?”

 

 우비는 더욱 거세게 울어댔다나는 당장 일어나 서랍에서 초와 라이터를 찾았다현관을 비추자 유리로 된 부분에 남자의 실루엣이 보였다나는 그가 박종대라는 것을 본능적으로 알 수 있었다.

 

 .. 혹시... 당신이 박.. .. 대에요?”

 

 남자는 깔깔깔 웃어댔다.

 

 그려나가 박종대여... 그러니깐 말이여어서 문을 열지?”

 

 정말 무서웠다이를 어떻게 했으면 좋을지아무런 방법이 떠오르지 않았다정전에 핸드폰이 먹통이 되니미칠 노릇이었다하지만 우비는 털을 바짝 세우며 현관에서 고함을 질러댔다날카롭게 울어대니박종대란 작자도 짜증이 났는지 빠르게 창문 쪽으로 달려왔다.

 

 쨍그랑!”

 

 부엌에 있는 창문이 깨지며 낫이 집 안으로 쑥하고 들어왔다그것을 보자나도 소리를 질렀다당장 우비를 끌어안고 할머니 방으로 향했다.

 

 도망쳐봤자소용없다니까 그러네?”

 

 박종대가 창을 완전히 깨트리며 집안으로 들어왔다이러다가 죽겠단 생각에 당장 달렸다그러나 순식간에 들어온 귀신한테 덜컥 옷깃을 잡혔다힘이 어찌나 센지어쩔 도리가 없었다바로 그때우비가 뛰쳐나와 귀신의 얼굴에 달려들었다발톱을 세워 공격을 하니 귀신도 별수 없었다그 덕에 나는 빠져 나와 도망치려고 했다박종대는 우비에게 짜증이 났는지 냅다 우비를 던져 버렸다우당탕탕 소리에 걱정이 됐다우비는 나를 향해 도망가라는 듯 울어댔다하지만 도망갈 수 없었다우비를 두고 갈 수 없었다.

 

 박종대는 기분 나쁜 웃음소리를 내며 다가왔다촛불에 비친 그의 표정이 무서웠다그렇게 무서운 얼굴은 처음봤다사람의 표정이 아니었다입은 웃고 있지만 눈에는 초점이 없었다당장 날카로운 낫으로 나를 찌를 것 같았다.

 

 바로 그때우비가 귀신이 들어온 부서진 창밖으로 나려고 하는 것을 목격했다하지만 뭔가 문제가 생긴 듯 움직임이 더뎠다다리가 성치 않은 우비라도 살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그래서 시간을 끌고 싶었다.

 

 .. 이봐유박종대씨... 왜 나를 죽이려고 하는 것이여내가 뭘 잘못했단 말이어요?”

 

 박종대는 더욱 심하게 웃어댔다.

 

 하하하하하... 죽는 마당에 가르쳐 주지자네 할머니할아버지가 아주 큰 죄를 지었지...?”

 

 인정 할 수 없었다외할머니외할아버지로 말할 것 같으면 법 없이 살아도 한 점 부끄럼 없이 사실 분들이었다.나는 그 죄가 무엇인지 물었다그러자 박종대는 알 수 없는 웃음을 지으며 한 걸음한 걸음 다가왔다.

 

 옛날에 말이여너네 할머니할아버지가 내 집에서 들어와서 살았단 말이지그러면 고마운 줄 알고 기꺼이 목숨을 내어주면 되는데 말이여무당년들을 데리고 와서 아주 난리를 쳤단 말이여이런 육실헐... 생각하면 할수록 열 받네?”

 

 박종대의 말을 모두 이해할 수는 없었지만할머니와 할아버지에게 좋지 않은 감정을 가진 것이 분명했다손자인 내가 자신의 집 주위에서 어슬렁거리는 것을 발견하고 화가 치밀어 온 것이다.

 

 그래서... 내가 그 집에서 나왔지... 이히히히... 귀신놈들이 나가지 말라고 날 붙잡았지만 분노를 육십년 넘게 가진 지금에서 나를 이길 자는 아무도 없지이히히히히... 너무 아쉬워하지 마러... 어차피 그때 말이여내가 너네 엄마의 목을 졸라 죽였더라면 애초에 너도 안 태어났으니께말이여오히려 운이 좋은 것이여...”

 

 무서웠다그러면서 순간적으로 드는 생각이귀신과 사람을 구별법이라고 해야 할까사람은 어둠 속에서 형체를 알아 볼 수 없지만귀신은 어둠 속에서도 모습이 보인다는 것이다그런 의미에서 박종대는 진정 귀신이었다.날카로운 낫을 높이 들고 당장 나를 찌를 것 같았다태생부터 겁쟁이인 나는 어쩔 수 없이 귀신에게 죽음을 당한 운명이라고 생각하며 눈을 감았다바로 그때누군가가 집 안으로 들어왔다.

 

 귀신새끼집념이 장난 아이네아이고 아저씨요... 듣자 하니살아있을 때도 니는 악인이었다.”

 

 전혀 안면이 없는 경상도 지역의 사투리를 쓰는 젊은 남자가 들어왔다외부 조명에 비친 남자는 우비를 안고 있었다박종대는 남자를 보자 많이 놀란 듯 보였다온 몸을 떨어댔고땀이 비가 오듯 흘러내렸다.

 

 .. ... 굉이새끼... 아주 죽여버렸어야 하는데...”

 

 남자가 주문을 읊어댔다아무래도 귀신을 퇴치하는 주문 같았다박종대가 그만하라며 고함을 고래고래 질렀다.그러더니 이내 무릎을 털썩하고 꿇으며 구토를 해댔다토사물 냄새가 온 집을 뒤덮었다매우 역겨웠다어느새 남자는 부적하나를 귀신에게 붙였다그러더니 코를 톡 쏘는 탄내가 다시 진동했다박종대는 고통스러워하다가 소리를 꽥꽥 질렀다.

 

 이게 뭐여... 육시럴... 내가 말이여... 다시.. 복수.. 복수... 하러 올 것이여... 그때는 네놈 가족 전부 죽일 것이여,각오혀... 이런 육시럴!!!”

 

 갑자기 집에 전기가 들어왔다형광등이 껌뻑거리며 켜졌고냉장고가 돌아가는 소리가 들렸다핸드폰 역시 저절로 켜졌다남자는 우비를 조심히 내게 주었다.

 

 다리를 저는 고양이가 자신을 따라오라고 해서 왔더니일이 이렇게 되었네요실례 많았습니다...”

 

 남자는 인사만 꾸벅하고 나가려고 했다그런 남자를 잡았다고맙다는 인사를 전하려고 했다하지만 애써 자리를 피하려고 했다그러더니 손가락으로 뭔가를 가리켰다누군가가 누워있었다.

 

 저 사람... 아까 그 귀신한테 빙의 된 사람인 것 같은데요경찰에 신고 해가지고 데리가라 하면 될 겁니다아참,그런데요그 귀신 조만간에 또 올 것 같은데 말이죠나중에 가족들이랑 한번 상의 해보세요...”

 

 남자는 서둘러 나갔다우비도 지쳤는지할머니 침대에 올라가 곯아떨어졌다뒤늦게 경찰을 불러서 남자를 데려가라고 했다나 역시 피곤해서 곯아떨어졌다다음날 아침에 할머니가 왔다모든 일을 사실대로 말했더니소스라치게 놀라셨다.

 

 더욱 신기한 것은 박종대에게 빙의 된 남자가 우비에게 돌을 던지던 남자 중 하나였단 사실이었다할머니가 경찰서에서 남자의 얼굴을 보자한 눈에 알아봤다믿기지 않는 일의 연속이었다멀지 않아 나는 할머니 집에서 나와 우비를 구해준 남자를 한 번 더 만나게 되었다.

 

귀신의 장난 고양이와 남자 끝

 

시간에 쫓기고컨디션 난조로 어색한 부분이 많지만 시간이 나는 날, 수정해서 다른 플랫폼에서 보충하겠습니다부족하지만 언제나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300 이슈 식물인간인 줄 알았던 딸이 4년 만에 깨어나 가족에게 한 말 file 익명_86874910 59
1299 아저씨도 임신하셨어요? [2] 익명_62695829 79
1298 움짤 다시보는 북쪽 돼지와 '그 분'의 판문점 미팅 [1] 익명_23754665 32
1297 일반 일본이 왜 미개하고 나쁜민족인지 알려주마 사진자료 모음日本人は 黙れ~! file 익명_44749749 33
1296 실제 타짜의 손놀림 file 익명_28322668 50
1295 이시영 클라스.jpg file [1] 익명_23346467 56
1294 이슈 결식아동 지원 카드를 안받는 가게가 또 하는일 file [1] 익명_82399382 31
1293 일반 우즈베킨스탄 의 흔한 여자들.... file 익명_80907241 88
1292 감히 DC 따위는 흉내조차 못 내는 마블의 액션.gif file 익명_56723860 56
1291 이슈 유익균으로 심각한 입냄새 제거하는 방법과 설사멈춤을 알아보자.jpg file 익명_10800379 52
1290 이슈 충격적인 아내의 카톡 file 익명_40838525 89
1289 일반 로스웰 추락ufo 외계인 인터뷰 file 익명_67342179 46
» 일반 귀신의 장난 : 고양이와 남자 익명_28541280 19
1287 일반 [2ch] 환각과 환청 익명_23401483 30
1286 일반 추천하는 인디음악 10곡 [자필] 익명_12136330 35
1285 일반 어머니를 통해 밝혀진 영국남자의 과거 file 익명_70769144 76
1284 일반 노키즈존이 생겨난 진짜 이유.. file 익명_25906869 86
1283 잠 VS 아이스크림.gif file 익명_01034188 65
1282 일반 오디오 매니아들을 발칵 뒤집어놓은 사건.jpg file 익명_15761965 50
1281 이름값 제대로 한 주유소 file 익명_31552139 5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